2010. 10. 8. 16:58




고려시대부터 시작된 승시는
전국의 특산물을 모아
사찰에서 필요한 물건으로 바꿔가는 물물교환 장소로
활용
되었다고한다.

조선시대에 팔공산 부근의 승시만 명맥을 유지하다
현대에 이르러 맥이 끊겼단다.

"팔공산 승시"는 60여가지의 체험행사가 10월1~3일까지
펼쳐지는데 첫날 너무 일찍 간탓에 세트준비가 덜 되어
어수선한 가운데 다된 세트 몇군데만 돌아보고 왔다.

그와중에도 돌아와서 보니 없어진 사진도 있었고
깜박하고 안찍은 사진도 있는것 같다.
사진찍는게 서툴러서이리라.....


와편 전각가이신 여공스님! 몰려들 손님들이 보고
체험할 판본을 뜨시느라 여념이 없어 눈도 마주치지 못했다.



                                                      이 와편들은 우리가 흔히 볼수 있는 기왓장이 아니라
                                                        도예로 만든 그러니까 빗살무늬나 색깔을 입혀서
                                                    가마에 구워낸 옛날 오래된 궁궐이나 사찰에서 썼음직한 
                                                                 예술혼이 담겨있는 그런 기왓장이다.






                                                    옻칠 시연은 못보고 기계로 목기 다루는 것만 보고...


                                                   스님들의 장례법으로 무소유의 정신을 일깨우는"다비장"
                                                                        연꽃으로... 참 곱다. 


                                            ㅋ 제대로 보고 찍은게 하나도 없는것 같아 죄송하기 그지없습니당.^^~
                                                                  
                                                                                한지공예
 

                                                       스님도 이런 고운장과 반닫이를 만든다는게 놀라웠다.



                                                                아니? 이건 그렇게도 유행을 하던 나비장?


                                                               동자승이 너무 예뻐 꿀꺽!!! 귀엽다~~~~~~


연꽃위의 연등을 든 동자승이 너무 예뻐서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하고 보고 있었다.

 아쉬웠던 점은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라 오전11시에 개막인데 
 준비가 덜되어
 세트제작으로 바쁜 모습에  마음이 어수선 하였다.

체험행사는 고사하고 전시라도 미리 되어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정말 가슴 설레이며 갔는데...

그러나 맨뒤 가장자리 한줄은 정말 정갈하고 품위가 있는
그야말로 우리의 전통 사찰음식이 떠억하니 펼쳐져  
았어 정말이지 눈과 배를 함께 채워 주었다.

완전히 재연해 놓은 약선음식들, 종류가 너무나 많아 
한꺼번에 못올리고 2편으로 작업해 올리려고 합니다.

'사랑가득 > 전시,공연,탐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 국제 퀼트 페스티벌  (1) 2010.11.30
팔공산(승시)를 다녀와서.....(1)  (2) 2010.10.08
 
Posted by 니들우먼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10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luckyzoomma.tistory.com BlogIcon 럭키줌마 2010.10.12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저희 엄마도 팔공산에 다녀오신 적이 있는데..
    전 아직 한번도...
    왠지 팔공산 이야기를 들으니 친정엄마가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니들우먼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