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9 16:06

 

이 순간을 너무나 감사하면서 정말 정말 오랜만에 글을 쓴다.^^~

 

다시는 작업을 못할줄 알았는데.....

 

 

 

사이에는 천을 삼각으로 접어 사이에 베낭끈을 넣어 박았어요~

 

 

아래처럼.....

 

 

바닥면을 누비고

뚜껑도 누벼서 바이어스로 마감합니다~

 

 

 

이렇게 어긋나는건 지퍼를 옆으로 달아주기 위해서 랍니다~

 

 

 

끈을 끼울수 있는 고리는 마지막에.....

 

지퍼를 이렇게 달아 주니까 베낭 메고도 무엇을 꺼낼수 있어서 정말 편하더군요~

뚜껑을 박기전에 손잡이를 끼울수 있는 고리를 만들어달아야 해요~

 

저 손잡이는 예전에 짝을 잃어버린 부속들을 조합해 본거랍니다~

 

 

'한땀의 정성 > 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시베낭  (0) 2016.08.09
천연염색 빅 크로스백  (0) 2015.11.08
패치백팩  (0) 2015.07.13
레몬스타 백팩  (0) 2012.10.22
미니백  (2) 2011.10.12
멀티 크로스백  (6) 2011.05.08
선 보넷,패치 양면백  (10) 2011.01.09
 
Posted by 니들우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