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4. 30. 14:40
운동하러 갔다가 시골도 아닌데
5일마다 장이서는 재래시장이 있다고 해서
운동같이 하는 이웃과 구경을 갔다.

예년 같았으면 땀이 조금 묻어날 날씨인데
올해는 날씨조차 자꾸만 
움츠러 들게 한다.

시골에 살아본 적이 없던터라 
시골 장터 분위기가 너무나  좋아서
자주 가곤 하는데....

역시나 왁자지껄떠드는 소리 
몇바퀴를 돌아도 아까와는 
또 다른분위기 해서 돌고 또돌았는데 

산나물이랑 채소값이 
날씨까지 도와주지 않아 
곱절이나 한다고  사는사람이나 
파는사람이나 울상이다.

방앗간 떡집에서 쑥떡 몇점 삼키고
두세 바퀴 돌고 나니 다리가 
아팠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것을 
느끼고 온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행복한땀 > 행복가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밤중 대구에 무슨일이?  (0) 2011.04.03
해돋이  (8) 2011.01.01
퀼트작업 하기전에...  (2) 2010.08.20
시어머니  (3) 2010.05.08
5일장  (1) 2010.04.30
 
Posted by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uckyzoomma.tistory.com BlogIcon 럭키줌마 2010.05.01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에 가면 사람 사는 냄새를 맡고 오지요.
    예전엔 저희 친정집이 있는 성남에도 모란장이 서서 엄마랑 가곤 했었는데..
    오늘도 잘 지내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