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2 14:59
 물자가 부족하던 시절
동네에서 혼인할 집이 생기면

집집마다 한패턴씩 기워서
한자리에모이면

 대형 침대 커버(메트)가 탄생 되었다.
그래서 패턴 이름도 "
웨딩링" 이라고  불리어 졌다.

마을의 공동작품 이면서,
참 의미가 깊은 선물이 되었을 것이다.


                                                 

'한땀의 정성 > 메트&쿠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받이쿠션  (2) 2010.07.01
전기소파방석커버  (3) 2010.06.08
원쿠션  (1) 2010.04.28
웨딩링  (1) 2010.04.22
방석(snail's trail)  (0) 2010.04.21
방석&쿠션  (0) 2010.04.19
카펫  (0) 2010.04.18
 
Posted by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플로라 2010.05.16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웨딩링들은 어찌 연결하시는지.. 대단하세요;-;
    곡선은 아직도 어려워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