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22:52

사이즈 : 가로(60) x 세로(60)

아마도 이 보자기 받으신 분들 나와 같은 생각일듯.....

작년여름 휴가때 지인의 부탁으로

급하게 만든 보자기를

1년이 지난 지금에야 올리면서.....

새삼 내가 너무 게을렀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나름 그래도 참~~ 바빴는데.....

웬지 모르게 요즘은 자꾸만 ??? 생각이 든다.

늘상 겨울이 다가오면 그랬는데.....

 

전화벨이 울리니까 리듬이 또 끊어진다

할일은 정말 많은데.....

박쥐매듭이 장식도 되면서 여러용도로 요긴하게 쓰여진다

이렇게 붙여주면 벽에 걸어 장식이 되기도 하지만

 

식탁보로도 쓰면서.....여튼

'인테리어 > 소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시 보자기  (2) 2018.06.09
토스트기가 옷을 입었어요.  (2) 2010.11.07
십자수  (0) 2010.05.24
짚공예  (0) 2010.05.13
드라이플라워  (1) 2010.05.13
두루말이커버  (1) 2010.05.10
 
Posted by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10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oul-stitch.com BlogIcon 니들우먼 2018.06.10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받으신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