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08 21:46



벌써 2012년도 마지막 달이라니.....


벌써 번화가에 나가면 캐롤이 흘러나오기 시작하고

올 한해도 무엇을 하고 지냈는가 되돌아 보지만, 별 성과없이

세월만 낚은거 같은?  아쉬움과 허전함이 물 밀듯이 밀려온다.

 

'한땀의 정성 > 성탄절 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링 벽걸이  (0) 2012.12.08
크리스마스^^벽걸이  (1) 2011.12.20
화이트 크리스마스  (3) 2010.12.06
X-마스 트리  (3) 2010.12.06
산타마을  (2) 2010.12.04
선물 담아 주세요...  (2) 2010.12.03
산타 썰매  (1) 2010.12.03
 
Posted by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