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26 22:34


                          
미완성 작품의 보료(스네일즈 트레일)

 보료를 만들려고 고전적인 패턴을 찿다 이 패턴을 골랐는데 아무래도 공단이나

갑사는 올 풀림 때문에 손도 많이가고 언제 시작을 했는지 기억도 잘 안난다.ㅋ

이렇게라도 해야 진척이 될듯...하여 오래된것을 끄집어내어 올려본다.

이런 대형들은 다른 급히 해야할 것들에게 항상 밀려나다 보면 잊혀질려고 한다. 

마음의 짐으로 항상 짓누르고 있어 나자신에게 채찍질을 해야 될것 같아

미완성이지만 미리 올려본다. 이런것이 한두가지면 얼마나 좋겠노~~ㅇㅎㅎ

'한땀의 정성 > 메트&쿠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타이 입체쿠션 [머신퀼트]  (0) 2014.04.13
장미 주름 원쿠션  (0) 2014.04.12
등받이 쿠션 [머신퀼트]  (0) 2013.11.08
갑사&공단을 이용한 퀼트  (2) 2011.01.26
등받이쿠션  (2) 2010.07.01
전기소파방석커버  (3) 2010.06.08
원쿠션  (1) 2010.04.28
 
Posted by 니들우먼
     
"아름다운 댓글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uckyzoomma.tistory.com BlogIcon 럭키줌마 2011.01.27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언가를 하기 시작했는데 미루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 마음의 짐이 되죠~~
    2월 초엔 따뜻해 진다고 하네요~~
    몸은 춥지만 니들우먼님한테 마음의 따듯함을 얻어 갑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